Untitled Document
 







청춘의 심볼이라는 여드름.

여드름을 사춘기 한때 지나가는 청춘의 심벌로만 생각하기 쉬운데, 사실은 50대에서도 나타나는 대표적인 염증성 질환입니다. 여드름은 그 정도의 차이가 있을 뿐이지 누구에게나 다 생기는 질환입니다. 사람마다 그 심한 정도의 차이가 나기 때문에 어떤 사람은 심하고 어떤 사람은 거의 없는 것처럼 느껴질 뿐 입니다.